제8회 최지만 초대개인전

十二月의 陶展  열두달의 달항아리
Exhibition of White Porcelain: '12 months': solo exhibition of Choi ji-man

전시리뷰

이진명, 前 대구미술관 학예연구실장
월간도예 2021년 8월호

2021년 6월 16일~ 7월 14일
SPACE R 1F

위태로운 하부(下部)가 받치고 있는 상부(上部)의 광활함,

이 교묘한 조화가 좋았다.

백자 대호(大壺)를 만든 최초의 이유이다.

세간에는 「백자 대호」보다는 「달항아리」라는 별명이 일반적이다.

 

과거의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달(The moon)의 모양 변화에 따라 달(Month)의 간을 정했다.

이번 전시는 12개월 동안 한 달에 한 작품씩을 계획하고 제작한 백자 대호(大壺) 12점으로 구성되었다.

과거의 나는 현재의 나와는 다르다.

시간은 자연을 변화시키고 따라서 나의 마음과 몸도 변화한다.

둘러싼 환경의 변화에 따라서 나의 심신(心身)은 열두달 동안 항상 같지는 않았고,

스스로 정한 대상인 항아리는 몸의 상태를 기초로 마음이 정한

대로 만들어졌다.

제작된 항아리에는 처음의 의도, 육체적 한계, 우연이 뒤섞였다.

과정에 유일한 도움을 줄 수 있는 요소는 스스로의 경험이었다.

                                           (2021년 작가 노트 중에서)

카톡용.jpg

The subtle balance between the vastness of the upper body and the precarious lower body supporting it: it was so appealing to me. Thus I set to make my own white porcelain Dae-ho. The nickname "Moon Jar" is more commonly used than "white porcelain Dae-ho".

 

In the past, people could see the arrival of a new month according to the shape of the moon. The exhibition consisted of 12 pieces of white porcelain Dae-ho, which were planned and produced one per month for 12 months.

 

I am different from myself in the past. Time changes Mother Nature and so does my mind and body. My mind and body have not always been the same for 12 months in accordance with the changes in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nd the pot, a subject of my own choice, has been made as determined by the mind based on the condition of the body. The pot is a mixture of my initial intention, physical limitation and various coincidences. The only thing that could guide me in the process was my own experiences.

 

(Out of Choi ji-man's artist note 2021)

正月
正月
press to zoom
二月
二月
press to zoom
三月
三月
press to zoom
四月
四月
press to zoom
五月
五月
press to zoom
六月
六月
press to zoom
七月
七月
press to zoom
八月
八月
press to zoom
九月
九月
press to zoom
十月
十月
press to zoom
十一月
十一月
press to zoom
十二月
十二月
press to zoom